2012 Pool School 《Visible Listeners》 #9 : 25hr sailing, Tacking! Tacking! Tacking!

01.Jun.2012

16.Jun.2012, Sat, 3:00PM, Line 2 Euljiro 3(sam)-ga Station, exit #12, go straight for 100meters, Yeongdong Gol-bang-e-jip

 

 

This time 'Visible Listeners' will be having a talk at one Gol-bang-e-jip located in Euljiro. The talk will be with 25hr sailing(Bo-kyung Kim, Cheongjin Keem) who is preparing an exhibit '25hr sailing: Ecological system attention – Euljiro' for upcoming July, and Young-wook Lee(professor at Jeonju University, college of fine arts, art critic) who will be sharing stories about street cultures from 70-80s.

 

“25 hour sailing” is a collective of two people, Cheongjin Keem and Bokyung Kim who are starting a voyage facing advanced capital economy in the city. They will be observing the sceneries in the city, and the remains of movement while wandering through a speed battle at a limitless competition. 25hr will be crossing and editing the route of art and culture in wave of capital and economy. The tactics of sailing will be shown one after another by two linked programs before the venue of 'Ecological system attention – Euljiro' which will be exhibited at Art Space Pool in 2012.7.10.

 

In April 28 the first flare to produce the hull of 25hr sailing; the project ‘Plank! Plank! Plank’ was fired at ‘25hr sailing’ situation room which is located at Euljiro. The project was presented with visual results of data gathered with Euljiro’s typical food ‘Gol-bang-e’, motion pictures of the golden street at Euljiro from the 80s and images extracted from printing process.

 

The project ‘Tacking! Tacking! Tacking!’ will be composed conversationally by sailing through layers of time at Gol-bang-e-jip which used to be a place for underground press. The talk will be about stories starting from cultural industry at Gwanghwamun(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to Taejong-ro street to leftovers of vanished theaters from 70-80s that used to have the best days at the golden street along with the printing business that has started to fall apart.

 

 

2012 풀 스쿨 <보이는 청취자들> #9 25시 세일링, Tacking! Tacking! Tacking!

16.Jun.2012 - 16.Jun.2012

2012. 6. 16 토 3:00PM 2호선 을지로 3가 12번 출구 앞 영락 골뱅이집

 

이번 《보이는 청취자들》은 다가오는 2012년 7월, 풀 프로덕션 《25시 세일링 : 정박지에서 보낸 좌표》전시를 준비하고 있는  25시 세일링(김보경, 김청진)과 70-80년대의 거리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주실 이영욱 선생님(전주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미술 비평가)을 모시고, 을지로의 한 골뱅이 집에서 이야기를 나눕니다.

 

‘25시 세일링’은 김보경과 김청진으로 이루어진 2인 콜렉티브로, 고도화된 자본의 시간을 항해합니다. 도시 속 풍경들을 관찰하고, 무한경쟁의 속도전에서 배회하는 움직임으로 남게 된 것들을 탐구하여, 자본과 경제의 파도 안에서 문화, 예술의 항로를 교차/편집시켜나갑니다. 2012년 7월 10일 아트 스페이스 풀에서《정박지에서 보낸 좌표》전시를 개막하기 이전에, 두 차례에 걸친 항해의 전술을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선보입니다.

 

4월 28일, 을지로 상황실에서 열린 'Plank! Plank! Plank!' 프로젝트에서는 을지로에 위치한 25시 세일링의 작업실을 상황실로 변화시켜, 을지로의 대표적 음식인 골뱅이, 황금로라 불리던 시절의 을지로를 배경으로 한 80년대 영화 상영, 인쇄 작업 과정에서 추출된 영상 등 을지로 특유의 맛과 채집된 시각적 결과물들로 25시 세일링의 선체를 제작하는 첫 신호탄을 올렸습니다.

 

6월 16일, 이영욱(전주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미술 비평가) 과 25시 세일링의 담화로 이뤄지는 'Tacking! Tacking! Tacking!' 프로젝트에서는 광화문에서 태평로에 이르는 거리의 문화산업에 대한 이야기에서부터 70-80년대 황금로의 전성기를 보낸 을지로의 사라진 극장의 흔적, 더불어 쇠퇴하기 시작한 인쇄 산업의 이야기까지, 지하 언론의 산실이었던 을지로 인쇄 골목 속 골뱅이 집에서 그 시간의 레이어들을 항해합니다.